NOH Jungran

NOH Jungran_p.jpg

NOH Jungran   노정란

노정란(1948~)의 <색놀이-쓸기(Colors Play-Sweeping)> 연작은 캔버스 위에 붓으로 ‘그려낸’ 것이 아니라 빗자루로 색을 ‘쓸어’ 만들어진 것이다. 캔버스 위에 색을 올리고 수십 번 쓸어 내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화면 중앙에 무수한 색의 결을 쌓는다. ‘놀이’라고 표현하는 이러한 작업 과정 속에서 작가는 지나온 세월과 그 속의 모든 기쁨과 슬픔, 상처를 쓸어내며 생의 의미를 찾고 마음을 위로하였다. 마치 시간의 지층처럼 겹겹이 중첩된 거칠고도 부드러운 색의 결은 탄탄한 색의 뼈대를 이루며 작가가 살아간 삶의 무게와 관조의 깊이를 드러낸다.

 

노정란은 1971년 대한민국 미술대상전에 입상하며 본격적인 작품활동을 시작하였고 1973년에는 대한민국 국전에 입상, 1986년에는 미국 로스엔젤레스 시 추천 예술인상을 수상했다. 50여 년의 시간 동안 꾸준한 작업활동으로 색과 형태에 대한 이상미를 탐구해 온 작가는 감각적인 색채를 배치한 추상회화로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였다. 1970년대 20대 초반부터 추상작업에 몰두해온 노정란 작가는 1990년대 후반부터 <색놀이(Colors Play)> 연작을 통해 작가의 인생과 자연에 대한 관조의 세계를 작가 특유의 언어로 표출했다. <색놀이-쓸기(Colors Play-Sweeping)> 연작은 2005년부터 시작되었으며, 최근작들은 따뜻하고 햇빛 밝은 캘리포니아에 머물 때 작업한 작품들로, 밝고 따스한 색감을 느낄 수 있다.

 

노정란은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롱비치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대학원에서 미술 석사를 마쳤다. 한국 국립현대미술관, 미국 파사데나시 패시픽 아시아 미술관, 주한미국문화원, 주한독일문화원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주로 한국과 미국에서 총 30여 회의 개인전을 선보였다. 주요 소장처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서울대학교현대미술관, 홍익대학교현대미술관, LG전자, 콘래드서울힐튼호텔, JW메리어트호텔, 연세대학교세브란스 메디컬센터, 미국 어바인캘리포니아주립대학, 여의도 트라팰리스, 주보스턴대한민국총영사관, 주터키대한민국대사관 등이다. 2005년~2013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교수를 지냈다.

Selected Works

Exhibitions

News & Publi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