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JHEON Soocheon

Reading dissimilarities between objects

HUH Daljae

MOVING IN THE CALMNESS

SOLO EXHIBITION

SEPTEMBER 04⏤OCTOBER 02, 2010

PYO GALLERY LA

Huh, Dal Jae is a Korean born artist who by the age of 6 was already skilled in calligraphy by way of the teachings of his grandfather.  His calligraphy training led to an expertise in ink painting; boasting a firm grip of the brush, a steady hand, and repetitive rhythm. Huh's work is likened to literati art, a style derived from the New Southern School of Chinese painting where, much like the Impressionists, the artists intend to disassociate themselves from academic tradition.  Literati art is often simplified and expressive and is achieved with calligraphic influence. The Asian artist customarily expresses himself, not through the content of the work, but through each unique brushstroke and one can get a true sense of the emotions of the soul just by the idiosyncrasies of Huh's individual strokes.

 

John Goodman, editorial advisor of Art Asia Pacific, says of Huh's patterned compositional plane, that the simulated ebb and flow of movement takes the viewer across the expanse of the canvas, much in the same way a flock of birds will draw a person's glance across the blank of the sky. Huh is able to define the negative space by the pairings of opposites; by embracing the negative space with his intricate patterns.

 

Huh, Dal Jae's work has been shown in Seoul, New York, and Paris. PYO GALLERY is proud to be the first in Los Angeles to exhibit his breathtaking work.

SELECTED WORKS

INSTALLATION VIEWS

02663729_20050830.jpeg

JHEON Soocheon  전수천

전수천(1947-2018)은 한국의 대표적인 설치미술가로 정읍에서 태어나 일본 무사시노 미술대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와코대학 대학원 예술학 전공과를 수료하였고, 미국 뉴욕 프랫인스티튜트 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그는 실험적 설치 작업을 하며 1989년 서울올림픽 1주년 기념 한강 수상 드로잉전에 참여하며 두각을 드러냈고, 1993년 대전 엑스포 상징 조형물인 '비상의 공간'을 제작하며 이름을 알렸다. 주요 전시로는 처음으로 한국관이 설치된 제46회 베니스 비엔날레(1995), 상파울로 비엔날레(1996), 광주 비엔날레(1995, 2004) 등 비엔날레는 선구적이고 실험적임 작품으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였고, 국립현대미술관, 도쿄 국립근대미술관, 미국 힐우드 미술관, 베이징 북경 문화원, 뉴욕 화이트 박스 갤러리, 영국 에딘버러, 파리 랑도우스키 미술관, 노르웨이 콩스버그 미술관 등에서 유수의 갤러리 및 미술관에서 수십 차례의 개인전 및 단체전을 을 개최했다. 특히 미국에서 실시한 2005년의 암트랙 프로젝트(움직이는 드로잉), 2008년의 바코드 작업, 2009년 서울대학교 미술관에서 발표한 '신월인천강지곡' 등의 대형 프로젝트는 그의 예술가로서의 창의적인 면모를 확고히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세계 미술계에서 그를 주목하는 계기가 되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