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xpose exposed190515-1.JPG

CHA Jong-rye

CREATION & EXTENTION

CHA Jong-rye

CREATION & EXTENTION

Solo Exhibition

June 10⏤29, 2019

PYO GALLERY

표갤러리는 2019년 6월 10일부터 29일까지 차종례의 16번째 개인전 《Creation & Extension》을 개최하여 서정적인 패턴의 형상으로 삶의 연속성을 표상하는 목재 조각들을 선보인다.


작가는 매일 10cm 내외의 나무 조각을 깎고 다듬는 노동을 하며 시간을 보낸다. 그는 끊임없이 반복되며 때로는 지루하기조차 한 노동의 시간 속에서 자신의 생각을 일관되게 지속하며 작업을 진행해 왔다. 30여 년 가까이 천착해 온 그의 작업의 주요한 모티브는 세 가지의 형태들로 요약할 수 있다. 먼저, 수평적 상태를 뚫고 나와 하늘과 맞닿음으로써 모든 에너지의 시작과 끝을 의미하는 원뿔형, 다음으로, 비물질적 기운을 가진 에너지의 운동을 표현하는 원형, 그리고 마지막으로 연속적인 생명력을 가진 에너지의 확산을 가시화한 웨이브(wave)형이다. 이 형태들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자연 에너지를 상징한다.


이와 더불어, 작가는 작품을 바라보는 관람자들의 시선도 중요한 부분으로 생각해 왔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주요 작품들의 제목인 <Expose exposed(드러내기 드러나기)>는 작가의 의도와 감상자의 상상력을 수동태와 능동태의 이중 구조로 표현한 것이다. 작품을 대면하는 감상자가 선입견을 배제한 채 자신만의 직관으로 맘껏 상상의 나래를 펼치길 바라는 작가의 의도가 담겨 있다.


표갤러리에서 선보이는 이번 차종례 개인전에서는 공학 목재 혹은 합판을 켜켜이 겹쳐 마치 부드러운 천을 펼쳐 놓은 듯 자연스러운 등고선을 그리며 리듬감과 율동감을 가지고 퍼져나가는 형상들로 표현한 총 17점의 작품들을 볼 수 있다. 마치 언덕 위에 펼쳐진 대지 혹은 끝없이 연결된 산맥을 조감하는 듯 하거나, 심연에서 끓어오른 액체가 살아 꿈틀거리며 무한한 생명력으로 퍼져 나가는 것과 같은 감각을 자아내는 작품들은 조각과 회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시각적 울림을 선사하며, 삶에 대한 희망을 제시할 것이다.

Selected Works

Installation Views

CHA_JR.jpg

CHA Jong-rye  차종례

차종례는 (b.1968) 대전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조소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필라델피아 The Center for Art in wood(2018), 뉴욕 Waterfall Mansion & gallery(2017), 보스턴 d’Orsay gallery(2014), 런던 HADA Gallery(2011) 등의 국내외 유수의 기관에서 열린 개인전과 그룹전에서 작품을 선보인 바 있다. 그의 작품은 공공 및 개인 컬렉션 뿐만 아니라 플라자 호텔(서울), 성곡 미술관(서울), 남포 미술관(전남 고흥), 코트야드 메리어트(판교), JW메리어트(중국 장저우), 네슈빌 호텔(미국), 펜실베니아 연방정부(미국 필라델피아), The Center for Art in Wood 미술관(미국 필라델피아) 등을 비롯한 주요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