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 Exhibition

THE MULTIPLE 

2010.11.23 - 12.31

한국을 대표하는 갤러리 표갤러리의 강남점인 표 갤러리 사우스는 2010년 겨울 기획전 <The Multiple- 취향의 다양성>을 11월 23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한다. 회화 작가 3명, 사진 작가 4명,  조각 작가 1명의 작가가 참여한 이번 전시는 회화, 사진, 조각 등 각 장르를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독특하고 완벽한 묘미를 느낄 수 있는 전시로, 올 한해 미술계에서 가장 주목과 사랑을 받았던 8명 작가의 대표적인 작품을 청담동 표갤러리 사우스 전시장에 새로운 디스플레이 방식으로 아기자기하게 배치한다. 

 

<The Multiple- 취향의 다양성> 전은 최근 한가지 장르, 혹은 하나의 트렌드의 독주가 아닌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조화를 이루고 있는 현대 미술을 상징하며, 참여 작가인 한성필, 원성원, 이원철, 박승훈, 이경미, 정해윤, 서지선, 김병진 등은 깊이 있는 존재감과 더불어 뛰어난 완벽성으로 한국 현대미술의 품격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현대인들에게 심리적 친근감을 불러 일으키는 독특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표갤러리 전시에서는 실제와 허상의 구분을 모호하게 만들어 르네 마그리트같은 초현실적이고 세련된 분위기를 보여주는 한성필의 사진, 현실과 공상이 독특하게 뒤섞인  섬세한 사진 콜라주 작업으로 한 땀 한 땀 레이아웃을 엮어서 만든 하나의 상상 속 공간에서 스토리를 연출하는 원성원의 사진, 눈 내리는 나무의 풍경을 새로운 차원의 빛의 공간으로 승화시키는 이원철의 사진, 16mm 필름을 가로세로로 붙여 대상을 작은 조각 이미지로 촬영하여 다시 수작업으로 붙이는 박승훈의 독특한 도시 사진, 테이블 위에 펼쳐진 천 위에 아름다운 시가지와 고양이가 등장하여 유년시절로의 내면 여행을 떠나는 이경미의 회화, 새와 서랍 등 비밀스러운 소재에 원근감 있는 구도를 결합한 정해윤의 회화, 일상적인 문화소비의 순간을 분할된 다양한 파스텔 톤의 색면 으로 연출하는 서지선의 회화, 블랙 스틸 와이어를 일일히 손으로 구부려 색다른 조형미를 지닌 재치 있는 김병진의 암체어와 테이블 등을 볼 수 있다

 

이번 <The Multiple- 취향의 다양성>전은 사진, 회화, 조각이라는 장르적 개성을 취향의 다양성으로 변모시키는 이 시대 현대미술의 새로운 흐름을 쉽고 친근하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 1981-2021 PYO GALLERY. ALL RIGHTS RESERVED.

  • Grey Facebook Icon
  • Grey Instagram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