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CTION

KIM, SOU

2010.02.19 - 03.29

표 갤러리 서울에서는 2010년 2월 19부터 3월 27일까지 한국미술계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한 김흥수 화백의 collection전을 개최한다. 작가는 구상과 추상이 같은 화면에 공존하는 새로운 회화 형식인 ‘하모니즘’의 창시자로, 현대미술에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었다.

 

작가의 하모니즘 작품은 현실의 언어로는 설명할 수 없는 추상의 세계를 ‘음(Yin)’으로, 눈에 보이는 구상의 세계를 ‘양(Yang)’으로 설정하여 서로 상반된 세계를 한 화면에 조화시킴으로써 완전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이다. 작가의 추상과 구상의 통합적인 표현 방법은 우주만물이 음양의 조화에서 비롯된다는 동양적 사상을 바탕으로 한다.

 

70년대 후반부터 시작된 그의 조형주의는 한국의 전통 이미지와 여인 그리고 기하학적 도형과 같은 이질적인 요소들을 한 화면 속에서 조화롭게 대비시켜, 구상과 추상이 하나의 완성된 작품 속에서 병존하는 조화미를 보여준다. 대체적으로 작품의 구조는 추상화면이 왼편에 위치하고, 오른 편에 구상적인 주제의 화면이 담겨있으며, 작품마다 다른 구상적인 변화와 자유로움을 보인다. 추상 부분은 기하학적인 구성에서부터 액션 페인팅, 오브제 등의 다양한 재료로 표현되며, 구상 부분의 내용적인 점을 강화하여 회화적인 가치의 상승을 이끌어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의 1983년 작 ‘여인 와상’ 등 누드 시리즈부터 90년대 대표작들인 ‘불심’, ‘승무도’ 에 이르기까지 12점의 주옥 같은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 1981-2021 PYO GALLERY. ALL RIGHTS RESERVED.

  • Grey Facebook Icon
  • Grey Instagram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