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 interrogatio ad exclamati

CHUNG, MYUNG KUN 

2010.07.16 - 07.29

표 갤러리에서는 7월16일(Fri)부터 7월29일(Thu)까지 정명근 작가의 개인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도형과 색채로 창조된 표현 언어를 통해 자신의 내면 세계를 그려나가는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이다. 작가는 오랜 세월 동안 작품에 몰두하여 자신만의 독특한 조형세계를 구축해왔다. 이 번 전시에서는 <four seasons>, <symphonie fantastique>, <my World, your World> 등 최근에 제작한 신작 30여 점을 처음으로 발표하게 된다.

 

그 동안 공연기획자와 제작자로서 세계 각국을 다니면서 얻은 개방적 사고와 시각을 바탕으로 내면과의 진지한 교감을 통해 완성된 작가의 작품은 자신의 기억과 음악적 경험, 그리고 언어로는 표현할 수 없는 인간의 내밀한 감정을 드러낸다. 사실성이 배제된 형상들과 다채로운 색의 조화와 대비를 통해 드러나는 각기 다른 음색들은 화면 전체에 음악적 리듬감을 부여하고, 한편의 교향악을 전달해 주는 듯하다.

 

자신의 작업과정에서 작가는 생각과 느낌을 줄거리로 짜고 그 단순한 형체와 색으로 줄거리를 만들어 수많은 형체로 세분화시킨다. 그리고 그 각각의 형상에 다시 무수한 색을 배합하여 하나의 화면 속에 다양한 느낌과 흐름을 형성해나간다. 관객들은 작품을 이루는 부분적 형체들 속에서 각각의 의미를 발견하고 마침내 작품 전체가 드러내는 하나의 큰 느낌을 읽게 된다. 작가는 작품을 보는 순서와 방법, 시기에 따라 다양한 느낌으로 변주되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하고, 보다 창의적인 사고로 작품을 독해하도록 권유한다. 색채의 칸을 메우고 해체하기를 반복하며 삶을 통찰하고 자신과의 진지한 대화를 해나가는 작가의 작품에서는 순수한 감수성과 작가의 진정성이 돋보인다.  이 번 정명근 작가의 전시는 자신과의 소통마저 단절되어버린 현대인들에게 자신의 마음 속을 들여다 볼 수 있게 하고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게 함으로써 진정한 소통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이다. [출처] 이동진 자유인|작성자 호빵

© 1981-2021 PYO GALLERY. ALL RIGHTS RESERVED.

  • Grey Facebook Icon
  • Grey Instagram Icon